편집 : 2019.7.16 화 01:4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월드뉴스
     
브라질 프로축구팀 탄 전세기 추락 … 75명 사망
2016년 12월 01일 (목) 05:55:35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브라질 프로축구팀 선수단과 기자 등 81명을 태운 항공기가 콜롬비아에서 추락해 75명이 숨졌다. 미국 CNN방송과 로이터통신 등은 브라질 1부리그 세리에A 프로축구팀 샤페코엔시 대표팀 등 승객 72명과 승무원 9명이 탄 전세기가 28일 오후 10시15분쯤 콜롬비아 안티오키아주 리오네그로시 외곽의 산악지대에 추락했다고 29일 보도했다. 이 사고로 75명이 숨졌다. 생존자는 선수 3명을 포함해 6명이다. 이 전세기는 볼리비아의 라미아 항공사가 운영하는 브리티시 에어로스페이스 146(BAe 146) 기종으로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오후 3시35분 이륙했다. 이어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비루비루 국제공항을 경유했다가 오후 6시18분 다시 이륙해 콜롬비아 북서부 메데인 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중 변을 당했다. 콜롬비아 정부에 따르면 사고 항공기는 라세하와 라유니온 지역 사이를 지나던 오후 10시쯤 전기적인 결함 때문에 관제 당국에 비상상황을 알렸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조사 당국은 항공기 연료가 떨어졌다는 승무원의 진술도 확보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뇌우가 발생하는 등 사고 현장 인근의 기상 상황도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현지 방송을 인용해 사고 비행기에 브라질의 소도시 샤페쿠를 연고지로 하는 샤페코엔시 대표팀 선수 22명과 브라질 축구 기자 2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샤페코엔시 대표팀은 30일 메데인에서 열리는 남미 클럽 대항전인 ‘2016 코파 수다메리카나(Copa Sudamericana)’ 결승 1차전에 출전할 계획이었다. 영국 BBC방송은 사고로 코파 수다메리카나의 경기 일정이 전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은 3일간의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일본 후쿠시마 7.4 강진에 쓰나미경보·대피령…원전장치 일시정지

         일본 북동부 후쿠시마 현 앞바다에서 22일 오전 5시 59분께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해 쓰나미(지진해일)경보가 내려졌다. 일본 기상청은 후쿠시마 현 일대 연안에 최대 3m, 미야기·이와테·지바 현 등지에는 높이 1m가량의 쓰나미가 몰려올 가능성이 있다며 긴급 대피를 당부했다. NHK는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긴급 재난방송으로 전환했다. NHK는 "동일본대지진 당시를 생각해 보라. 목숨을 지키기 위해 급히 대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지금 바로 가능한 한 높은 곳, 해안에서 먼 곳으로 달아나라. 주변 사람들에게도 피난 권고를 하면서 달아나 달라"고 반복해서 방송했다. 후쿠시마 현 등지에선 진도 5약의 진동이 관측됐으며 도쿄에서도 수 초간 강한 흔들림이 관측됐다. 진도 5약은 찬장에 넣어둔 식기류, 책장의 책이 떨어지거나 간혹 창문이 깨져 떨어지며 전봇대가 흔들리는 걸 알 수 있는 정도의 강한 지진이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 규모를 당초 7.3에서 7.4로 상향했으나,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를 초기 7.3에서 6.9로 하향 조정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진 진원지는 후쿠시마 앞바다(북위 37.3도, 동경 141.6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약 25㎞다. 본진이 발생한 후 10분 후에 규모 5.4의 지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규모 4∼5 이상의 여진이 8차례 발생했다. 이날 오전 6시 49분 후쿠시마 현 해안에 높이 60㎝의 쓰나미가 도달한 데 이어 8시 3분에는 미야기 현 센다이 항에서 1m 40㎝의 쓰나미가 관측됐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2원전 3호기의 사용후 연료 풀의 냉각용 펌프가 일시 정지한 상태로 발견됐으나 오전 7시 59분께 펌프가 재가동돼 연료 냉각이 재개됐다. 3호기의 사용 후 연료 풀에는 2천544개의 핵연료가 저장돼 있다. 후쿠시마 원전은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봤다. 동일본 대지진 당시 미야기현 앞바다에서 규모 9.0의 강진이 발생해 1만5천873명이 사망했으며 실종자 2천744명, 부상자 6천114명이 발생하는 등 막대한 인명 피해를 봤다. 이번 지진으로 도호쿠 신칸센 등 철도 운항이 일부 중단됐다. 센다이에서 65세 여성이 자택에서 넘어지고 후쿠시마 야부키마치에서 70대 여성이 자택 주방 수납장에서 떨어진 식기에 머리를 부딪쳐 상처를 입는 등 5명 정도의 경상 피해가 있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쓰나미경보가 발령되면서 센다이공항에선 직원과 이용자들이 피난, 2시간가량 출발 수속이 중단됐으며 인근 지역을 잇는 항공기 30여 편이 결항했다. 해당 지역에선 주민 수천명이 피난했으며 간토지방에서만 260여개교가 임시 휴교했다. 지진으로 대피령과 해제가 잇따르고 있어 정확한 피해 상황 파악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동일본대지진의 여진으로 추정되며, 140㎝의 쓰나미가 관측된 것은 대지진 이후 처음이다. 기상청은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1주일 정도는 같은 규모의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최대 진도 5약 정도의 진동이 감지되는 지진이 일어나 쓰나미가 다시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특히 지진 발생 후 2~3일 정도는 규모가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아르헨티나를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총리는 현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후쿠시마 현에서 강진이 관측돼 쓰나미경보가 발령됐다"면서 "피난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하고 조기에 피해 상황을 파악하며 재해 대책에 전력을 다해 달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관방장관에게도 전력을 다해 달라고 지시했다"며 "지방자치단체와도 긴밀히 연대해 안전을 확보하면서 재해에 대응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큰 피해는 보고되지 않은 가운데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관저 연락실을 설치하고 이번 지진 대응을 총괄하고 있다.

중국 마윈 회장, 자신 빼닮은 빈곤소년에게 "학비 전액 지원" 밝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그룹을 이끄는 마윈 회장이 자신을 닮은 8살짜리 빈곤 소년을 돕기로 해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중국 ‘런민왕’ 등에 따르면, 마 회장은 최근 회사 내부 이메일을 통해 장시성 융펑현 한 농촌 마을에 사는 판샤오친(8)을 돕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메일에서 “이 소년이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학비 등 모든 비용을 후원할 것이며 그가 원한다면 박사과정까지도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판샤오친은 작년 7월 이웃 주민이 찍은 사진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돼 ‘리틀 마윈’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사진 속 소년은 얼굴 생김새와 머리스타일, 눈빛까지 마 회장을 빼닮았다. 마 회장도 이 사진을 보고 웨이보 계정에 “가족들도 어릴 적 내 사진인 줄 알고 착각했다. 거울 속 나를 보는 것 같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판샤오친의 부모는 모두 장애인이고 다섯 식구가 변변한 수입이 없어 형편이 매우 궁핍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정 형편 때문에 학교조차 다니지 못하는 상태였다. 이런 사연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마 회장이 직접 지원을 밝힌 것이다. 알리바바그룹은 13일 공식 웨이보 계정에서 “‘리틀 마윈’의 이야기는 단순 화젯거리가 아니라 농촌 지역 빈곤 문제와 연결된 무거운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소년 한 명을 지원하는 것은 특별히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수천만명에 달하는 빈곤 아동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사회적 공조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빈곤 퇴치는 알리바바와 마윈공익기금의 목표”라고 밝혔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