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4 금 10:57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황재균, 샌프란시스코와 스플릿 계약
총액 310만달러
2017년 01월 26일 (목) 06:08:20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황재균(30)이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오랫동안 간직한 메이저리거의 꿈을 펼친다. 황재균의 에이전시인 GSI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황재균이 샌프란시스코와 1년 스플릿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스플릿 계약은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소속에 따라 연봉에 차이를 둔다는 조건을 건 계약이다. 황재균은 메이저리그 25인 로스터 입성에 성공하면 연봉 150만 달러를 받는다. 또 출전 경기 수에 따라 인센티브를 160만 달러까지 챙길 수 있다. 최대 310만 달러(약 36억원) 규모의 계약이다. 미국의 ‘산호세 머큐리 뉴스’는 “황재균의 계약에는 마이너리그에 속하게 될 경우 자유계약선수(FA)가 될 수 있는 옵트아웃(opt-out) 조항도 담고 있다”고 전했다. 황재균의 계약은 전체적으로 이대호(35·롯데 자이언츠)가 지난해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했을 때의 조건과 상당히 흡사하다. 당시 이대호는 시애틀과 메이저리그 진입 시 100만 달러 보장에 인센티브 포함 최대 4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이대호 역시 3월 말 다시 FA가 될 수 있는 옵트아웃 조항을 삽입해 메이저리그 개막 25인 로스터 진입 실패를 대비해 퇴로를 마련했다. 황재균은 2016시즌 타율 0.335 27홈런 113타점을 올린 KBO리그를 대표하는 3루수 중의 한 명이다. 2015시즌 후 원 소속구단인 롯데 자이언츠의 승인 아래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에 나섰으나 무응찰의 수모를 맛봤다. 황재균은 2016시즌 후 FA 자격을 얻어 메이저리그 재도전에 나섰다. 시즌이 끝나자마자 곧바로 미국으로 건너가 개인 훈련에 몰두했고, 지난해 11월에는 ‘쇼케이스’를 열었다. 당시 메이저리그 20팀 이상이 몰렸으나 황재균이 제시받은 조건은 스플릿 계약이었다. 고민을 거듭하던 황재균은 롯데, 케이티 위즈 등 국내 구단과도 협상을 병행했다. 롯데는 황재균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거액 계약을 제시했으나 황재균은 결국 돈 대신 오랜 꿈을 선택했다. 황재균은 GSI를 통해 “그동안 응원해주시고 성원해 주신 야구 팬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게 응원과 배려를 해 주신 롯데 구단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그는 “메이저리그라는 최고의 무대에서 활약할 기회를 얻어 무엇보다 기쁘고 설렌다. 메이저리그 도전은 어릴 적부터 오랜 꿈이다. 두드리지 않으면 문은 열리지 않는다. 쉽지 않을 거라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이 악물고 반드시 25인 로스터에 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샌프란시스코는 황재균의 쇼케이스에도 고위 관계자 및 다수의 직원들이 참관해 관심을 직접 표명하기도 했다. 황재균은 메이저리그 팀들의 여러 오퍼 중에서 좋은 계약 조건과 주전 경쟁에 뛰어들 기회를 준 샌프란시스코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게 됐다. ‘산호세 머큐리 뉴스’는 “샌프란시스코의 3루는 에두아르두 누네스가 지키고 있다. 코너 길라스피가 백업”이라며 “하지만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누네스에게 미네소타 트윈스 시절처럼 슈퍼 유틸리티 역할을 맡기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누네스를 좌익수로 이동시키고, 3루수 자리에 좌타자 길라스피, 우타자 황재균을 번갈아 기용하는 방식을 고려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샌프란시스코의 주전 좌익수는 맥 윌리엄슨이다. 지난해 성적은 타율 0.223에 6홈런, 15타점에 그쳤다.

허드슨 스와포드‘꿈의 59타’꺾고
꿈같은 첫 승

         세계랭킹 202위에 불과한 허드슨 스와포드(30·미국)가 막판 뒷심으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93개 대회 출전 만에 첫 승리의 감격을 누렸다.  스와포드는 23일 미국 팜스프링스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코스(파72)에서 열린 PGA투어 커리어빌더 챌린지(총상금 580만 달러) 4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합계 20언더파 268타를 적어냈다. 스와포드는 전날 59타를 기록했던 애덤 해드윈(30·캐나다)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4년부터 PGA투어에 참가한 뒤 그해 소니오픈과 프라이스닷컴오픈에서 8위에 오른 것이 가장 좋은 성적이었던 스와포드는 첫 우승 상금으로 104만4000 달러를 받았고 페덱스컵 포인트 랭킹 6위에 올랐다.  2타 차 공동 3위로 출발한 스와포드는 전반에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지만, 선두그룹과는 여전히 2타 뒤졌다. 하지만 스와포드는 마지막 4개홀을 남기고 집중력을 발휘하며 3타를 줄이는 뒷심을 발휘했다. 스와포드는 15번 홀(파4)에서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고, 15번 홀(파5)에서 이글 은 놓쳤지만 버디를 만들어내며 공동선두가 됐다.  그리고 17번 홀(파3)에서는 티 샷을 40cm에 붙여 탭인 버디로 1타차 선두에 올라섰다. 3개홀 연속 버디로 순식간에 선두가 된 스와포드는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안전하게 2온 시킨 뒤 2퍼트로 파로 마무리했다.  반면 선두를 뺏긴 해드윈은 긴장한 탓에 전날과는 달리 샷과 퍼팅이 뜻대로 되지 않았다. 16번홀까지 1타를 줄이는데 그쳤던 해드윈은 17번 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막판 추격에 나섰다. 해드윈은 18번 홀에서 티샷 미스에 이어 두 번째 샷마저 그린을 놓쳤고, 어프로치 샷 마저 핀과 5m나 지나는 바람에 우승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해드윈은 그나마 5m 파 퍼트를 집어넣어 단독 2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이로써 해드윈은 PGA 투어 사상 59타 이하의 성적을 내고도 우승하지 못한 네 번째 선수가 됐다. 짐 퓨릭(47·미국)은 58타를 쳤던 지난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5위, 59타를 기록한 2013년 BMW 챔피언십 3위로 두 번 다 우승에 실패했다.  1991년 라스베이거스 인비테이셔널에서 59타를 기록한 칩 벡(61·미국)은 공동 3위, 2010년 존 디어 클래식의 폴 고이도스(53·미국)는 준우승이었다.  이날 해드윈이 우승하지 못하면서 지금까지 59타 또는 그 이하 성적을 냈던 PGA 투어 선수 8명 가운데 4명이 우승, 나머지 4명은 우승하지 못한 결과가 됐다. 한편 탈장 수술을 두 번 받고 석 달 만에 필드에 복귀한 필 미켈슨(47·미국)은 공동 21위(11언더파 277타)로 복귀전을 마무리했다.  시즌 첫 ‘톱 10’을 노렸던 김민휘(25)는 마지막 한 홀을 남겨두고 4타를 줄였지만 18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해 공동 17위(12언더파 276타)로 내려 앉았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