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02:02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자랑스러운 정현 발바닥
1만5천여명 관중 기립박수 … 아시아 1위는 시간 문제
2018년 02월 01일 (목) 07:08:3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물집 터져 보기에도 안쓰러운 그의 발바닥. 위대한 도전은 잠시 멈춰 섰지만 세계 테니스계를 강타한 정현(22·한국체대·세계 58위)의 진정한 돌풍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정현이 26일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센터 코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결승전에서 로저 페더러(37·스위스·2위)에 기권패했다. 2세트 도중 심해진 발바닥 부상 탓이었다. 정현은 2세트 1-4에서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렀다. 정현은 테니스화 끈을 풀고 양말을 벗었다. 테이핑한 왼발 발바닥이 드러났다. 굳은살 위로 물집이 반복해 잡히던 자리는 여러 번 벗겨내 붉었다. 정현은 테이핑을 다시 하고 코트로 돌아갔다. 전열을 가다듬은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따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하지만 페더러의 각도 깊고 강한 서브는 속수무책이었다. 왼발마저 불편했던 정현은 내리 네 포인트를 뺏겼고, 게임스코어는 2-5로 벌어졌다. 결국 2세트 8번째 게임 30-30에서 정현은 주심에게 다가가 기권 의사를 밝혔다. 라켓 가방을 메고 떠나는 정현에게 1만5000여 관중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로써 정현의 메이저 최고 성적은 4강이 됐다. 물론 한국 테니스 사상 최고 기록이다. 정현은 “안 좋은 몸 상태로 계속 뛰어 팬들에게 제대로 된 경기를 보여주지 못하는 게 더 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해 기권했다. 너무 아팠고 걸을 수조차 없었다. 준결승에 올라 행복했고 특히 페더러를 만나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정현의 발바닥 상태가 악화된 건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14위)와 만난 22일 16강전이었다. 조코비치가 전후좌우 구석구석 공을 꽂아 넣었고, 정현은 발바닥에 불이 나도록 뛰어다녔다. 경기 시간 3시간21분. 손승리 코치는 “물집이 터져 굳은살이 박인 곳에 또 물집이 생기면서 피멍까지 들었다. 의사에게 치료를 받고 진통제까지 맞았지만 사실 뛰기 힘든 상태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정현의 돌풍은 이제 시작이다. 올해만 프랑스오픈(5월), 윔블던(7월), US오픈(8월) 등 세 번의 메이저 대회가 남아 있다. 긴 스트로크 랠리에 강점이 있는 정현은 지난해 앙투카(진흙) 코트에서 열리는 프랑스오픈에서 32강에 올랐다. 잔디 코트인 윔블던에선 2013년 주니어 부문에서 준우승했다. 호주오픈처럼 하드코트 대회인 US오픈도 기대할 만하다. 만 22세인 정현은 어디까지 성장할지 가늠할 수 없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복식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았다. 이번 대회의 활약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아 스폰서도 줄을 이을 전망이다. 현재 삼성증권·라코스테(의류)·요넥스(라켓)·라도(시계)가 정현을 후원한다. 아시아 1위가 되는 건 시간문제다. 아시아 선수 중 현재 최고 랭커는 니시코리 게이(29·일본·24위)다. 니시코리는 2015년 4위까지 올랐다. 그러나 30대를 앞두고 하락세다. 최근에는 손목 부상으로 고전하고 있다. 1m88㎝·87㎏인 정현은 체격도 서양 선수에게 밀리지 않는다. 게다가 20대 초반에 조코비치·페더러 등 톱 랭커를 경험했다. 페더러는 “정현이 호주오픈에서 보여줬던 실력을 생각하면 충분히 톱10을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페더러
사상 최초로 메이저 대회 20회 우승‘금자탑’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가 메이저 대회 20회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페더러는 28일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500만 호주달러·약 463억원)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에서 마린 칠리치(6위·크로아티아)를 3시간 4분만에 3-2(6-2 6-7<5-7> 6-3 3-6 6-1)로 물리쳤다. 지난해에 이어 호주오픈 타이틀을 지켜낸 페더러는 이로써 개인 통산 20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400만 호주 달러(34억5천만원)다.  남자 선수가 메이저 대회 단식 20회 우승 고지에 오른 것은 페더러가 처음이다. 페더러 다음으로는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이 16회 우승으로 2위다.  여자 선수로는 마거릿 코트(호주)가 24회,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23회, 슈테피 그라프(독일)가 22회 등 세 명이 20회 이상 우승한 기록이 있다. 페더러는 호주오픈 6회 우승으로 로이 에머슨(호주),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와 함께 남자단식 최다 우승 동률을 이뤘고, 윔블던에서 8회, US오픈 5회, 프랑스오픈 1회 등 메이저 20승을 채웠다. 1981년 8월생으로 만 36세 5개월인 페더러는 1972년 켄 로즈월(호주)의 37세 2개월에 이어 호주오픈 최고령 남자단식 우승 2위 기록을 세웠다.  4강에서 정현(58위·한국체대)을 상대로 2세트 도중 기권승을 거둔 페더러는 이날 1세트를 24분 만에 따내며 완승을 예고하는 듯했다. 특히 페더러는 지난해 윔블던 결승에서 칠리치를 불과 1시간 42분 만에 3-0(6-3 6-1 6-4)으로 완파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호주오픈에서 칠리치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2세트에 끈질기게 페더러를 괴롭히며 타이브레이크 끝에 기어이 한 세트를 만회한 것이다.  이번 대회 무실세트 행진을 벌이던 페더러가 처음으로 세트를 내주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칠리치의 상승세는 오래 가지 않았다. 3세트 게임스코어 3-2에서 페더러가 브레이크에 성공, 5-2까지 훌쩍 달아났고 결국 페더러가 세트 스코어 2-1로 한 걸음 앞서 나갔다. 4세트에서는 또 칠리치의 반격이 매서웠다. 자신의 첫 서브 게임을 내줘 0-2로 끌려가다가 1-3에서 연달아 5게임을 따내는 저력을 발휘, 승부를 5세트로 몰고 갔다.  특히 칠리치는 3세트까지 페더러의 서브 게임을 한 번도 브레이크하지 못하다가 4세트에서만 2차례 브레이크에 성공, 페더러의 체력이 떨어진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그러나 마지막 5세트의 주인공은 결국 페더러가 됐다. 페더러는 자신의 첫 서브 게임에서 브레이크 포인트를 두 차례나 허용하며 고전했으나 세 차례 듀스 끝에 결국 ‘전매특허’인 각도 깊은 원핸드 백핸드로 게임을 지켜냈다. 기세가 오른 페더러는 곧바로 칠리치의 서브 게임을 가져와 2-0을 만들었고 3-0까지 달아나며 칠리치의 저항을 잠재웠다. 칠리치가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 3-1로 따라붙었지만 페더러는 이후로도 3게임을 더 따내며 3시간 4분에 걸친 결승전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KOC 평창올림픽 219명 선수단 엔트리 최종확정

    대한체육회는 2월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대한민국 평창에서 개최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 김지용 선수단장을 포함 선수 144명, 경기임원 40명 및 본부임원 35명 등 7종목 15세부종목 219명의 선수단 파견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김지용 선수단장을 필두로 선수단 수석부단장에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부단장에 전명규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각각 선임됐다. 종목별 선수는 빙상 33명, 스키 31명, 아이스하키 48명, 봅슬레이스켈레톤 9명, 컬링 12명, 바이애슬론 6명, 루지 5명 등 총 7종목 144명의 선수가 출전하게 돼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선수단을 파견하게 됐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선수단 파견을 통해 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 발휘할 수 있도록 종목별 전담팀 등 전문인력 지원을 최대화하고 정부합동 지원단, 코리아하우스 등을 운영하여 대한민국 선수단 서비스 지원을 다각화할 방침이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7일 오전 11시 강릉선수촌 입촌식을 갖고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대한체육회측은 “9일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 올림픽 기간 내 설 연휴 행사 등을 통해 이번 올림픽을 다채로운 문화올림픽이자, 전 세계에 올림픽의 가치를 전하는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전 세계1위 제이슨 데이, 20개월만에 PGA 우승

    전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가 30일 막을 내린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미국 캘리포니아 토리파인스 골프클럽)에서 우승했다.4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친 데이는 알렉스 노렌(스웨덴)과 연장전을 치렀다. 전날 2시간 동안 5번의 연장 경기를 했지만 승패를 가리지 못한 채 일몰이 되면서 이날 재연장전에 들어갔다. 6번째 연장전은 13분 만에 끝났다. 노렌은 보기를 기록했다. 우드로 친 두 번째 샷이 그린 앞 연못에 빠진 탓이었다. 하지만 데이는 버디를 기록하며 긴 승부를 끝냈다. 2016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른 이후 통산 11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 20개월이 걸렸다. 2017년은 데이에게 최악의 해였다. 어머니는 암 수술을 받았고, 임신 중이었던 아내는 유산을 했다. 지난해 20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준우승 한 번이 최고 성적이었다. 톱 10에 들어간 건 5번뿐이었고, 4번은 컷 탈락했다. 다행히 어머니의 암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아내도 후유증에서 회복했다. 데이는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정말 열심히 훈련했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2주 동안 웨지샷을 집중적으로 가다듬었다고 한다. 이번 대회 우승을 결정한 것도 6번째 연장전에서 홀 컵 1m에 붙인 웨지샷이었다. 그는 “내 목표는 세계 1위에 복귀하는 것이다. 오늘 승리는 그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