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18 금 01:22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미국뉴스
     
아이폰X 수요부진 생산량 절반 감축
2018년 02월 01일 (목) 07:25:1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애플이 지난해 가을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해 내놓은 야심작 아이폰X의 수요가 부진하자 1분기 생산량을 절반으로 줄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니혼 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X 1분기(1~3월) 생산량을 당초 계획의 절반인 2,000만대로 줄일 방침을 세우고 각종 부품 공급업체들에도 이러한 사실을 통보했다. 애플은 2017년 11월 아이폰X 시판 때는 올 1분기에 4,000만대 이상을 생산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연말연시 구미와 중국 등 주요시장에서 판매가 생각처럼 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따라 시판 초기에 부품 공급이 달려 품귀현상이 빚어지던 상황과 달리 지금은 재고가 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애플은 감산 여부에 대해 코멘트하지 않았다. 이에 비교적 가격이 싼 아이폰8, 아이폰8 플러스, 아이폰7 등으로 고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이런 모델은 1분기 계획대로 총 3천만 대 생산을 유지할 것으로 전해졌다. 카메라용 이미지센서를 공급하는 소니, 전자부품기판과 배터리를 각각 만드는 교세라와 TDK 등도 영향을 받는다. OLED 패널을 독점적으로 공급하는 삼성전자도 고수익 디스플레이사업에 둔화 요인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스마트폰 등에 사용하는 낸드(NAND)형 플래시메모리 스팟가격은 2017년 10월 말부터 10% 하락했다. 업체들의 경쟁적 증산에 아이폰X의 감산이 더해지며 향후 가격 하락폭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 부품업체들의 실적에 대한 영향은 현재는 한정적이지만, 4월 이후에 본격화될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주식시장에서는 소니의 투자판단 하향으로 관련 주가가 내리는 등 아이폰X 감산에 대한 경계감이 높아지고 있다. JP모건 애널리스트 나르시 창도 최근 고객들에게 보낸 노트를 통해 아이폰X 1분기 생산량이 지난해 4분기에 비해 50%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