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4 토 01:32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미국뉴스
     
트럼프 장남과 저녁 한끼 4000만원
오른손에 비즈니스, 왼손엔 미국 외교정책!
2018년 02월 22일 (목) 07:19:41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트럼프 주니어는 20일부터 약 일주일간 인도를 비공식 방문했다. 그는 아버지가 대통령에 취임한 후 지주회사인 트럼프 재단 수석부회장으로서 일상적인 부동산사업 경영을 총괄하고 있다. 이번 인도방문도 일차적으론 현지 최고급 아파트인 트럼프타워 분양 홍보를 위해서다. 트럼프 재단은 2014년부터 뉴델리 외곽 위성도시 구르가온과 푸네, 뭄바이, 콜카타 등 4개 도시에 트럼프타워를 짓고 있다. 한 채당 분양가는 85만 달러~170만 달러(약 9억~18억원)다. 트럼프 주니어가 도착하기 수일 전부터 현지 일간지 ‘더 타임스 오브 인디아’에 “트럼프가 도착했다. 당신은?”이라는 전ㆍ후면 2개면 전면광고가 실렸다. 방문 중 아파트 분양을 계약하면 트럼프 주니어와 대화 및 만찬 행사에 초대한다는 내용이었다. 더 타임스 오브 인디아는 저녁 한끼 식사에 참여하려면 최소형 아파트 기준 분양 예약금으로 250만 루피(약 4000만원)를 내야 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연간 1인당 GDP(국내총생산)가 1850달러(약 197만원)에 불과한 인도의 평범한 서민들은 꿈도 못 꿀 액수다. 트럼프 주니어는 4개 도시를 모두 돌며 아파트 분양자와의 만찬 행사를 한다. 트럼프재단은 사실 인도 트럼프타워에 한 푼도 투자하지 않았다. 브랜드를 빌려주고 대신 로열티로만 1100만 달러(117억원)를 챙겼다. 한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 트럼프타워와 마찬가지로 리스크를 져야 하는 직접 투자는 피하고 브랜드 장사만 한 것이다. 지난 2014년 트럼프 대통령 당선 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라 처음 계약조건에는 아버지가 직접 방문해 분양홍보를 하는 조건이 있었지만, 대통령에 당선되자 장남이 대신 온 거였다. 현지 시행사들은 처음엔 장남보다는 대중적인 이미지가 좋은 장녀 이방카가 방문하길 원했지만, 이방카는 백악관 고문직을 맡고 있고 마침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기 때문에 주니어가 왔다. 이방카도 현지 분양 광고 모델로는 활약했다. 여기서 그쳤으면 단순 비즈니스 출장일 텐데 트럼프 주니어는 23일 현지 글로벌 비즈니스 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한다. 아버지의 중점 외교정책인 ‘인도-태평양지역 연대의 재구성: 새로운 협력 시대’란 주제의 연설이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도 행사에 참석해 ‘인도의 미래를 위한 준비’에 대해 연설하기로 돼 있다. 비즈니스와 공무를 뒤섞은 것이다. 시민단체 ‘책임과 윤리를 위한 시민들’의 조던 리보위츠는 이 신문에 “트럼프의 회사는 해외에서 대통령의 아들에 대한 접근권을 팔아먹고 있다”며 “미국 정책에 영향을 주길 바라는 사람들에겐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로비하는 비용으로 아파트 한 채 값을 지불하는 건 작은 비용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일가 가운데 이해충돌 논란을 부른 건 장남만이 아니다.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고문이 사업투자 유치를 위해 러시아 뿐 아니라 중국의 재벌과도 접촉한 데 대해 로버트 뮬러 특검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쿠슈너 고문은 대통령직 인수 기간 동안 외국 정부와 접촉을 맡아 최소 15개국, 50여명의 외국인과 접촉했다. 그런데 이들 중엔 쿠슈너 일가의 가족 기업인 쿠슈너 컴퍼니가 2007년 18억 달러(1조9220억원)에 매입한 뉴욕 5번가 666번지 재개발사업 투자자들도 포함됐다.

남가주 렌트비 급등
수입의 60~70% 렌트비로 나가기도

   남가주의 아파트 렌트비가 무섭게 상승해 2010년과 비교해 지난해는 2배 가까이 올라 평균 렌트비가 1,900달러에 달하면서 세입자들이 궁핍한 삶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OC레지스터가 최근 보도했다. 신문은 치솟는 렌트비로 신음하는 가주 주민들의 생활고에 초점을 맞춰 해마다 오르는 렌트비 부담에 외식, 엔터테인먼트, 의류 구입을 미루는 것은 물론, 식료품 소비와 의료비까지 아껴야 할 정도로 어려움에 처했다고 전했다. 2016년 300달러 렌트비가 오른 온타리오의 노에미 에르난데즈는 지난해 또다시 160달러가 인상되면서 생활고에 빠졌다. 연로한 부모님과 함께 사는 그녀 가족의 수입 중 렌트비로 쓰이는 비중은 70%를 넘어섰다. 에르난데즈는 “외식을 끊고, 옷을 사지 않아도 생활이 되지 않아 아버지가 고혈압과 당뇨약을 제때 먹지 못할 정도가 됐다”며 “렌트비가 통제불능 상태로 올랐고 그저 집밖으로 나가지도 못하고 지낸다”고 말했다. 또 버뱅크에 거주하는 중학교 교사인 알리슨 머피는 7년 전 1,000달러를 냈던 렌트비를 현재 1,750달러씩 내고 있다. 3년 전 비슷한 크기의 아파트와 비교하면 300달러 정도 비싼 렌트비다. 그는 “수입의 60%를 렌트비로 쓰는데 이정도 렌트비를 받을 만한 아파트가 아니다”며 “여기에 쓰지도 않는 각종 공용비용까지 부담하도록 해서 세입자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실제 남가주의 렌트비는 2010년 말 이후 지난해까지 7년 연속 꾸준히 올라 소비자물가지수(CPI)만 봐도 지난해 말 평균 렌트비가 7년 전에 비해 2배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도 남가주의 렌트비는 한해 동안 5.1%가 상승했는데, 시장정보 전문업체 레이스(Reis)와 리얼페이지(RealPage)에 따르면 남가주는 지역별로 3~5.5%씩 지난해 렌트비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를 기준으로 전년동기 대비한 결과는 LA카운티가 92달러 오른 평균 1,871달러로 전국 82개 대도시 가운데 10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또 OC는 70달러가 올라 평균 1,871달러, 전국 11위였고, 인랜드는 34달러 상승한 1,299달러로 26위로 나타났다. 7년 전인 2010년의 평균 렌트비와 비교하면 LA는 482달러 올랐고, OC는 355달러, 인랜드는 266달러 상승했다. 82개 대도시의 지난해 4분기 평균 렌트비는 1,368달러로 인랜드보다 약간 높았다. 전체적으로는 뉴욕과 샌프란시스코가 각각 3,587달러와 3,027달러로 1,2위를 기록했고, 반면 캔자스주의 위치타는 602달러로 가장 싼 곳으로 조사됐다. 리얼페이지는 남가주의 낮은 공실률을 근거로 아파트 렌트비가 올해도 3~4%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통상 수입의 30%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면 부담이 큰 것으로 간주되는데 센서스에 따르면 2016년 남가주 세입자의 55%가 이 범주에 포함돼 전국 평균인 46%보다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