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1 화 01:1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미국뉴스
     
트럼프와 포르노 배우의‘막장 드라마’
성 스캔들로 소송 당해 … 백악관 발칵
2018년 03월 15일 (목) 16:09:30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최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핵 담판’ 수락과 무역 상대국들에 대한 ‘관세폭탄’으로 한층 기세등등해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그런 그가 포르노 배우와 섹스 스캔들로 내상을 입고 있다. 상대는 ‘스토미 대니얼스’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던 스테파니 클리포드(38). 트럼프 친딸인 이방카보다 겨우 두 살 많다. 클리포드의 일방적인 폭로로 촉발된 섹스 스캔들은 현재 법적 공방으로까지 치닫고 있다. 이번 섹스 스캔들은 지난 2011년 클리포드의 한 매체 인터뷰에서 처음 언급됐다. 인터뷰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006년 7월 미 네바다주 타호 호수 인근 골프장에서 처음 만났다. 그로부터 며칠 뒤 트럼프는 클리포드에게 “내 호텔 방에서 함께 저녁을 먹자”고 제안했고, 흔쾌히 응한 클리포드는 그날 트럼프의 호텔 방을 찾았다. 두 사람의 성관계설이 제기된 시점이다. 트럼프의 세 번째 아내인 멜라니아가 막내 아들 배런을 낳은 지 3개월째 된 시점이었다. 트럼프의 일탈은 지난 1월 월스트리트저널(WSJ)을 통해 다시금 세상에 알려졌다. 단순한 ‘팩트’를 넘어선 보도였다. 두 사람의 섹스 스캔들을 둘러싼 ‘입막음성 로비’의 폭로였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2016년 대선 직전 트럼프 대선 캠프의 특별 정치 고문인 마이클 코언 변호사가 성관계 사실에 대한 ‘입막음’을 대가로 클리포드에게 13만 달러(1억4000만원)를 건넸다”는 내용이다. 트럼프 측은 발끈했다. 특히 WSJ가 지목한 코언은 “돈을 지급한 사실이 없다”며 처음엔 발뺌했지만 얼마 안돼 관련 사실 일체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코언은 ‘클리퍼드의 것’으로 추정되는 합의 계약서를 공개했다. “트럼프와 성적 관계를 맺지 않았다”는 내용도 있다. 문서 한켠에는 ‘스토미 대니얼스’라는 서명도 있었다. 급기야 코언은 법원에 중재 명령까지 신청했다. 클리포드의 발설을 막기 위해 법원으로부터 한시적 명령을 받아냈다는 것이다. 클리포드 측은 이달 6일 트럼프 대통령과 맺은 비밀유지 계약이 무효임을 주장하는 소송을 LA법원에 제기했다. 또 “트럼프가 (계약서에) 서명하지 않았기에 관계 사실을 비공개로 한 합의 역시 무효”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계약인지 사실을 부인하려는 목적으로 일부러 계약서에 서명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계약서를 살펴보면 클리포드는 가명인 ‘페기 피터슨’으로 서명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것으로 추정되는 ‘데이비드 데니슨’의 서명란은 비어 있다. 현재 클리포드는 “이젠 트럼프와의 관계에 대해 자유롭게 얘기할 자유가 있다”며 트럼프와의 스캔들을 다룬 저서 출판까지 예고하고 있다. 법적 공방은 확산될 전망이다. 최악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재판에 출두해야 할 수도 있다. 현재 트럼프는 “선거 직전 캠프에서 현금을 건넨 것은 선거법을 위반한 행위”라며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에 고발된 상태다. 논란은 ‘현재진행형’이지만 일단은 트럼프 측 출혈이 크다. 이 일을 계기로 멜라니아와의 불화설이 불거진 것이다. 올해 WSJ 보도(1월12일) 이후 멜라니아는 트럼프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었던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 불참했다. 그 대신 같은달 25일 워싱턴DC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홀로 찾았다. 두 사람의 관계에 파열이 생겼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미 시민단체들 역시 FEC·법무부에 코언과 클리포드의 거래가 선거자금법 위반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를 촉구했다. ‘세계 최고 권력자’와 포르노 배우의 낯뜨거운 성관계설이 연일 미 언론에 오르내리면서 미국 현지에선 ‘드라마보다 더한 막장 드라마’가 연일 펼쳐지고 있다.

교사 무장 … 결국‘공염불’그친 총기규제
당장 교직원 총기사용 교육 실시 어려워

    미국 정부가 총기규제 강화 조치를 내놨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지난달 플로리다주에서 발생한 교내 총기 난사 후속 대책으로 학교 안전과 총기 구매자의 정신건강 검증에 중점을 둔 대책을 발표했다. 교사들의 총기훈련 지원과 총기판매 과정의 사전 조사 강화가 포함됐지만, 총기 구매자의 최저 연령은 높이지 않았다. 이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는 희망 교직원에 한해 총기 사용 교육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실상 교사들의 총기 무장 방안을 대책으로 제시한 것이다. 하지만 당장 무장을 자원하는 교사와 교직원의 총기훈련이 개시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와 각 주의 협력이 전제돼야 하기 때문이다. 최대 교원단체인 전국교육협회(NEA) 등 교육계 일각에서는 그동안 교사 무장이 더 큰 화를 부를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높여왔다. ‘총기 참사를 총기로 막는다’는 방식에 동의하지 않은 것이다. 미 정부는 제대 군인·경찰관 등이 학교에서 새로운 경력을 시작하는 것도 지원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교내 안전 대피 등도 점검하기로 했다. 이번 대책에는 총기 구매자의 범죄 여부와 정신건강 등에 사전 조사를 강화하는 내용도 포함됐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정신건강과 관련된 대책의 필요성을 역설해 왔다. 지난달 발생한 플로리다주 총기 난사의 범인은 “악령의 지시를 들었다”고 진술하는 등 정신건강에 문제를 드러냈다. 교내 안전을 위해서 교육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위원회도 설립된다. 위원회에서는 총기 구매 제한 등 학교 폭력 예방을 담은 제안 등을 검토한다. 벳시 디보스 교육장관은 이날 저녁 기자들과 ‘콘퍼런스 콜’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총기사고 대책안을 공개했다. 디보스 장관은 추가 대책안과 관련, “이번 대책은 학교 안전을 극적으로 증진할 실용적인 계획의 일부지만 추가 논의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조치에 대해 ‘외부의 공격을 무장 교사가 지키자’라는 정도라며 의미를 축소했다. 백악관은 의회에 계류 중인 범죄경력조회시스템(NICS)을 강화하기로 했지만, 정작 총기 구매 연령을 높이기로 하는 내용은 빠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총기 구매 연령을 18세에서 21세로 높이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이번 대책에서는 제외했다. 이는 공화당 성향으로 최대 총기 로비 단체인 전미총기협회(NRA) 등의 강한 반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정부의 대책은 당초 총기규제 강화를 요청한 학생들의 요구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라고 WP는 평가했다. 사실상 교사 무장을 허용하면서도 실질적인 규제 강화는 없었다는 지적이다. 일부에서 ‘맹탕’이라는 평가를 받는 총기규제안에 민주당과 시민단체는 NRA 등의 로비 단체 저항에 트럼프 정부가 무릎을 꿇었다고 비판하고 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백악관이 NRA를 자극하지 않으려고 아주 작은 조치만 취했다”며 “민주당은 총기 구매자의 보편적인 신원보호와 총기규제 입법을 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