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5 금 02:55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콜로라도 > 포커스 칼럼 | 데스크 칼럼
     
사자와 멧돼지
2018년 03월 22일 (목) 07:45:59 김현주 편집국장 hjkim@focuscolorado.net
    흔히 비타민C는 누구에게나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의학자는 암도 예방한다고 주장해 한때 비타민C 신드롬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흡연자가 비타민C를 많이 섭취할 경우에는 담배 연기에 함유된 카드뮴의 발암 능력이 무려 100배나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자 난리가 났다. 한 의학자는 담배를 줄이면 건강이 좋아진다고 했다. 하루에 두 갑씩 피우던 골초 23명이 9주 동안 담배를 열 개피로 줄이고 3주 후에 검사하는 실험을 했다. 과연 얼마나 건강해졌을까. 몸 속에 든 발암물질과 독소의 양을 측정한 결과 예상과는 달리 거의 줄어들지 않았다. 담배를 줄인다고 해서 갑자기 건강해지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문제는 이러한 얘기를 들을 때 우리가 이를 얼마나 걸러서 이해하고 판단할 수 있느냐이다. 근거 없는 얘기임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사실인냥, 잘 모르면서 아주 잘 아는 척, 못하면서 모든 걸 할 수 있는 능력자인 척 자랑하는 사람들 때문에 우리의 인생은 자주 헷갈린다. 솜씨도 기술도 미숙한 사람이 잘난 체하다가 중요한 일을 그르칠 때 우린 흔히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 라는 말을 한다.

    우린 주변에서 이런 선무당을 가끔 보게 된다. 14년 전 덴버에 처음 왔을 때였다. 덴버 한국일보에 입사하면서 영주권을 신청해야 했는데, 서투른 영어 탓에 한인 변호사를 선택하기로 했다. 변호사가 한인이어서가 아니고 실력이 없는 변호사를 만난 것이 문제였다. 영주권을 신청하고 3년을 기다렸다. 비자 만료일이 8개월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민국에서 영주권이 거부됐다는 답변을 받았다. 처음에 그 변호사측이 제출 서류를 산더미같이 준비해서 이민국으로 발송했을 때, 그는 잘난 척을 하면서 이정도 분량의 서류를 보내는 것이 좋다며 의기양양해 했다. 얼핏 보기에도 담당자가 지레 질려버릴 정도의 양이었다. 하지만 당시 이민법에 문외한이었던 필자는 그걸 믿고 꼬박꼬박 세금을 냈고, 달라는 변호사비도 다 주었다. 그런데 이민국에서 영주권 발급을 거절한 편지를 보내오자, 변호사는 이민국에서 요구한 서류를 모두 보냈지만 거부를 당했으니 어쩔 수 없지 않냐며 안면몰수를 했다. 그 때는 하늘이 캄캄했다. 불법으로 미국에 체류하고 싶지 않았던 필자는 한국행을 결심했지만,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왔던 이 곳을 포기하고 가야 한다는 생각에 온 가족이 절망에 빠졌다. 며칠을 고민한 끝에 맨 처음 취업비자를 2주만에 받아 주었던 시카고에 있는 한 변호사에게 다시 연락을 취했다. 다행히 필자를 기억하고 있던 그 변호사는 신문사에서 스폰서를  해주고 저널리즘 석사학위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아직까지 영주권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에 되려 놀라워했다. 그러면서 이민국에 들어갔던 모든 서류를 보내달라고 요청해 빠른 우편으로 보내주었다. 며칠 후 그에게서 연락이 왔다. 무엇 때문에 이런 잡다한 서류들이 이민국으로 들어갔는지 모르겠다며, 자신이 다시 한번 영주권 서류를 준비해 보겠다고 했다. 사실 처음에는 반신반의했다. 같은 이민전문 변호사인데 결과가 틀릴 수가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서류를 접수한지 4개월 만에 기적같이 영주권이 나온 것이 아닌가. 워킹 퍼밋도 아니고 영주권이 집으로 도착한 것이다. 영주권 카드를 받아들고도 믿기지 않았다. 이민 전문 변호사라는 덴버의 그 변호사 사무실 측은 묵묵부답이었다. 오히려 필자가 받은 영주권이 진짜가 아닐 것이라는 소문을 퍼뜨린 정황도 나왔다. 이민 관련 업무일 경우 변호사는 ‘못하면 못한다’고 정확하게 말해야 한다. 돈도 돈이지만, 무엇보다도 온 가족의 운명이 달려있는 이런 중요한 일에 ‘되면 되고, 안되면 말고’라는 심보를 가지고 있었다는 사실에 지금까지도 가끔 울컥 화가 난다. 4개월이면 되는 일을 3년을 끌고도 실패한 그 변호사의 무능력에 어이가 없다. 결국 가장 오래되고 경력이 많은 변호사라면서 자랑질하며 다른 변호사를 무시한 이 선무당 변호사는 지금까지 필자뿐 아니라 여러 사람을 잡았다.

    친하게 지내는 한 지인은 어금니를 왕창 뽑을 뻔했다. 대대적으로 크게 이름을 내걸고 하는 치과라고 믿을만 하지 않을까 해서 방문했다가 말이다. 턱관절이 삐끗거리면서 잠을 자고 일어나면 불편했고, 밥 먹을 때도 힘들었던 지인은 할 수 없이 치과를 찾았다. 진단 결과, 그 한인 의사는 어금니를 모두 뽑아야 한다며 1만 달러짜리 견적서를 내밀었다. 지인은 너무 비싸다는 생각에 다른 치과를 찾았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입안에 마우스 피스와 비슷하게 생긴 스플린트라는 교합장치를 잠잘 때 한달만 끼고 나면 괜찮을 것이라고 했다. 1만 달러를 내고 어금니를 몽땅 뽑기 전에 한번 시도해볼만하다는 생각에 3백 달러를 내고 스플린트를 맞췄다. 지금 그는 말끔히 나아 고기도 뼈째로 씹을 만큼 튼튼한 이를 가지고 있다. 이 경우는 지인이 의심이 많았기 때문에 참사를 막을 수 있었지만 대부분의 환자는 별다른 의심없이 의사의 말을 따르기 마련이다. 이 의사의 당당한 결론은 어디서 비롯된 것일까. 한인들의 이는 성의없이 다루어도 된다는 생각일까. 이 치과는 다른 치과와는 비교되지 않을 정도의 전문 의사와 최신 장비를 소유했다며 다른 치과들을 다소 무시해왔다. 또다른 한 지인은 10년 전 고이 저축한 돈을 풀어 집공사를 시작했다. 당시 공사를 맡았던 업체는 건축의 달인인냥 광고를 했다. 그는 시공했던 경력을 일일히 빼곡하게 광고 지면에 나열하면서 본인은 다른 건축회사의 핸디맨 수준과는 다르다고 우월성을 강조했다. 결과는 방마다 깔았던 카펫은 울이져서 물결치고 있고, 거실에 깔았던 나무는 벌어지고, 식당공사를 하는 중에 돈만 먼저 받아가고 마무리를 지어주지 않아 가게 오픈이 지연된 적도 있었다. 줄기차게 전화를 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더니, 타주로, 콜로라도로, 이리저리 돌아다녔다. 그리고 몇 년 전에 덴버로 다시 돌아왔다. 9년전에 끝난 신문 광고료도 이 핑계 저 핑계 대면서 아직까지 내지 않으면서 버젓이 건축 전문가 행세를 하고 다니고 있다.

     이 외에도 콜로라도에는 잘난척하는 선무당들이 수없이 많다. 문제는 자신들이 선무당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절대로 하지 않는다는 것에 있다. 그러나 <전문가>라는 타이틀을 내세우고 일하는 사람이라면, 잘못되었을 경우 뒷처리까지 해줄 수는 책임감이 뒤따라야 한다. 같은 직종간에는 무조건적인 비방이 아니라, 정확한 이유를 들어 비판할 수 있어야 한다. 또, 미국 사람에게는 절대 할 수 없는 일을 한인들에게는 서슴지 않고 행하는 무례함도 있다. 이러한 무책임감과 무례함의 이미지가 팽배해진다면 결국 한인사회 업소들까지 죽이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한때 해외 동포들 사이에 돌던 이야기가 있다. 중국인 1명이 봇짐을 들고 공항에 내리면 중국인 10명이 십시일반으로 도와 가게를 낼 수 있게 해준다. 다음번에 다른 중국인이 오면 이번에는 중국인 11명이 도와서 자리를 잡게 한다. 그러나 한국인은 1명이 이민 오면 10명이 달려들어서 벗겨 먹는다. 또 다른 한국인이 오면 이번에는 11명이 달려든다. 우스개 소리 같지만 뼈가 느껴지는 이야기다. 이솝 우화에는 이런 이야기도 있다. 무더운 여름날 사자와 멧돼지가 샘터에서 만났다. 둘은 서로 먼저 물을 먹겠다고 사납게 싸웠다. 잠시 숨을 고르고 보니 멀리서 독수리 떼가 먼저 죽는 쪽을 먹어치우려고 지켜보고 있었다. 사자와 멧돼지는 서로에게 말했다. "독수리 밥이 되느니 친구가 되는 편이 낫겠다." “흩어지면 죽고 뭉치면 산다”는 말도 있다. 평소에는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픈 질투심 많은 민족이지만, 필요할 때는 놀라울 정도의 협동심과 단결력을 보여주는 민족이 우리 한민족이다. 머나먼 타국에서 살면서 진심으로 상대방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 공생하는 법을 터득한다면 우리는 전세계 어떤 민족이 부럽지 않은 최강 민족이 될 것이다. 이제는 서로를 물어뜯는 것이 아니라 사이좋게 물을 나누어 마시는 사자와 멧돼지가 되어야 할 때다.
김현주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9)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JBC
(73.XXX.XXX.134)
2018-04-05 08:51:32
발각된 박 대통령 기획 탄핵 시나리오-폭로된 영상물
국민적 의구심이 넘쳐나는 가운데서도 일사천리로 진행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3년 동안 준비하고 기획한 것이라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지만 이 중차대한 문제가 대선정국에 휘말려 흐지부지 될 공산이 크다. 당장 이문제와 관련 특검을 실시해야 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NEOHVZ6ab0c
ㅋㅋㅋ
(75.XXX.XXX.55)
2018-03-31 05:17:06
짱개 빨아대는 오로라 개돼지들에게 희소식
트럼프대통령이 중국의 대북 경제제재 완화에 대항하여 미국 내 중국기업 자산동결 검토 중이다.
그런데 오로라의 일부 평통위원들 마저도 위원장님이라고 부르는 김정은이 시진핑에게 “너”라고 불리면서 시진핑이 하는 말을 받아 적기에 바빴다나?
https://www.youtube.com/watch?v=4c072Ybbwzg
Denver 에서
(75.XXX.XXX.55)
2018-03-31 04:07:18
이것은 찌라시 뉴스가 아닙니다.필독을 권합니다.
이것은 찌라시 뉴스가 아닙니다.
반드시 보십시오.
https://www.youtube.com/watch?v=sR_pP1a1KZ8
https://www.youtube.com/watch?v=MdBywltqBb4
https://www.youtube.com/watch?v=1Q0IJtiCNSk
http://www.ilbe.com/10450499652
https://youtu.be/4n4-anJjfkc
http://www.ilbe.com/10450651194
https://www.youtube.com/watch?v=H7SH73iTdfY
https://www.youtube.com/watch?v=ncjXh0QfSac
https://www.youtube.com/watch?v=QExQUEnOxQM
https://www.youtube.com/watch?v=bPQlK3ElFpg
https://www.youtube.com/watch?v=qZP7STDzsC8
https://www.youtube.com/watch?v=0sjZ_JC8R1g


그리고 나 역시 김마담 또래의 딸이 있는 사람으로서 한가지 부언하겠읍니다.
과거에 한인 상가에서 영업을 하는 각종 악덕 업주들의 횡포를 고발해서 이것을 시정하는데 기여해온 포커스 김마담의 공로를 결코 적다 할수 없으며 다같이 김마담에 대한 칭찬을 아껴서는 안될 것입니다.

그런데 김마담 역시 언론사업이 자신의 생업인 탓에 신문운영을 위해 광고비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김마담이 포커스지에 싣는 그 광고 덕분에 콜로라도 한인 주민들이 많은 좋은 정보를 얻고 있는 것도 인정해야 합니다.
한편 그 광고주 들 중에는 김마담에게 거액의 광고비를 미끼 겸 무기삼아 김마담의 포커스지의 기사의 방향과 색갈을 자기들 입맛에 맞게 통제하고자 하는 자들이 당연히 있을 수 있읍니다.
어쩔수 없이 그들 일부 불순한 광고주들의 입맛에 맞는 기사로 지면을 채워야 하는 김마담의 입장도 좀 이해해 줍시다.

그저 참고삼아 한 줄 더 씁니다.
어느 서울대 나오신 분이 한 말씀을 옮깁니다.
미 정보당국은 오래 전부터 한인사회에서 돌아가는 분위기를 파악하고저 상당정도 깊이로 미주 내의 각종 한인단체들과 그 회원들의 동정을 정탐해 오고 있답니다.
그 회원들 중 특히 과거에 북한이나 한국을 자주 오가며 이상한 발언을 해오던 사람들은 이미 리스트를 만들어 놓았답니다.
호남지역의과 타지역간의 갈등 문제도 미국정보당국은 훤히 알고 있답니다.
그리고 각 대학 동문회지와 한인사회의 신문들에 대해서도 대단한 심도로 분석을 하고 있답니다.
나는 내게 이 말을 해준 그 서울대 나온 노인의 충고를 따라 처음부터 북한여행을 알선하고 다니는 사람들이나 북한선교를 핑계로 모금을 하는 사람들, 평화운동이나 통일운동을 한답시고 강연회를 하는 사람들과 이러한 강연회를 유치하는 사람들 등을 멀리해 오고 있었읍니다.
그 노인 말씀이 위에서 말하는 이런 사람들과 얼굴도 마주치지 말것이며 평소 별로 친하지 않던 사람이 갑자기 만나자고 해서 점심을 사면서 이런 저런 이상한 책을 읽어보라고 강제로 떠맡기다 시피하는 사람들을 조심하라는 것이었읍니다.
육이오 때 아버지와 형들을 인민군들에게 잃고 어머니마저 빨갱이들에게 모진 매를 맞아 육이오가 끝나고 나서도 한동안 폐인이 되다시피 하셨던 어머니 등등 어린나이에 공산당을 피부로 직접 겪었던 나는 사실 북한이나 친북주의자들에 대한 경계심이 거의 본능에 가깝습니다.
다들 입조심, 몸조심들 하고 사십시다.
호남향우회
(73.XXX.XXX.150)
2018-03-30 20:41:33
5.18 의진실
특히 호남사람들은 보시오
https://www.youtube.com/watch?v=K8xXkPC3hb0&feature=youtu.be
오로라지인
(73.XXX.XXX.136)
2018-03-30 03:08:31
왠 질투 ?
어이 눈서리깻잎 ..그걸루 부족혀,시나리오 다시써봐
유식한인간
(73.XXX.XXX.178)
2018-03-30 02:56:31
눈서리깻잎... 웃자 이눔아
질투라 혔냐 ? 원 세상에...김마담 빠는인간 여기또있네..
눈서리깻잎
(73.XXX.XXX.220)
2018-03-30 01:05:11
질투 그만 하시오
인간들아 콜로라도에 김마담 같은 사람 있는 것 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해라.
이런 무식한 동네에 저런 여자라도 있으니 격이 올라가는 거라.
포커스가 신문광고주 따지면서 까는거 봤냐. 너그들하고는 질적으로 다른 여자여.
우종창
(73.XXX.XXX.238)
2018-03-25 03:36:35
바른말 할줄아는기자
https://www.facebook.com/groups/183814165150652/permalink/765621413636588/
펄씨스터스
(73.XXX.XXX.104)
2018-03-23 07:46:36
안되는줄알면서...
김마담이 열거한 선무당들 대부분 포커스 광고주인데...안되는줄알면서 왜그랬을까 ???
전체기사의견(9)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