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1 화 01:1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미국뉴스
     
트럼프, 이번엔 FBI 부국장 전격 해고
2018년 03월 22일 (목) 14:57:02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아온 앤드루 매케이브 연방수사국(FBI) 부국장을 공식퇴임 하루 전날 전격 해고하면서 비판론이 무성하다. 오랜 불화를 겪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트윗 해고’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법무부를 통해 ‘눈엣가시’이자 ‘정적’이었던 매케이브의 연금을 박탈하고 16일 이를 공개적으로 환영하는 트윗을 올리자 당사자인 매케이브는 물론 야당인 민주당 등에서 강력히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법무부는 전날 ‘승인 없이 언론에 정보를 유출했다’는 등의 내부감사 결과를 들어 매케이브를 해고했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조여오는 와중에 FBI 2인자를, 그것도 퇴임 날짜를 불과 26시간 앞두고 전격 해고함으로써 연금도 받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한 것이다. 1996년부터 FBI에 몸담은 베테랑인 매케이브 부국장은 2016년 미 대선 기간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를 맡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틀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래전부터 그를 ‘힐러리 봐주기 수사’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해왔고, 지난해 말부터는 노골적으로 사퇴를 요구해왔다. 이처럼 ‘눈엣가시’ 같았던 매케이브 부국장의 해고 소식이 전해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심야에 남긴 트윗에서 “FBI에서 열심히 일하는 직원들에 위대한 날 - 민주주의를 위해 위대한 날”이라고 환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윗에서 “공모도 범죄도 없었으므로 뮬러 특검의 수사는 결코 시작돼선 안되는 것이었다”며 “부정직한 힐러리와 민주당전국위원회(DNC)로부터 돈을 받고 작성된 가짜 서류와 사기적인 행위들에 기반한 수사다. 마녀사냥!”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 측도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 중단을 주장하며 반격에 가세했다. 당사자인 매케이브와 FBI, 민주당 측은 폭발 직전의 분위기다.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트위터 계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무절제와 부도덕, 정치적 부패의 극단을 보여줌으로써 역사의 쓰레기통 속에서 불명예스러운 선동정치가로 전락했다”고 정면 비판했다. 오바마 행정부의 첫 법무부 장관이었던 에릭 홀더도 트위터 글에서 “갈수록 변덕스러워지는 대통령을 즐겁게 하려고 법무부마저 독립성을 타협했다. 위험한 일”이라고 가세했다.

NBC·WSJ 여론조사 “중간선거 민주당 두 자릿수 우위”

    올해 11월 6일 치러질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지지율이 현 의회 다수당인 공화당 지지율보다 10% 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NBC 뉴스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 전역에 등록된 유권자 1,100명을 상대로 전화 설문해 18일 발표한 여론조사(이달 10~14일 진행, 표본오차 ±3%)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이 지배하는 의회를 원한다는 응답률은 50%로 공화당 지배 의회를 원한다는 답(40%)보다 10% 포인트 높았다. 이는 지난 1월 같은 조사 당시의 양당 지지율 격차(6%포인트)보다 더 벌어진 것이다. 민주당-공화당 지지율은 18∼34세 젊은 층        (민주 59%, 공화 29%)과 여성(민주 57%, 공화 34%)의 경우 23∼30%포인트로 큰 격차를 보였다. 대졸 이상 학력의 백인 유권자는 55% 대 42%로 민주당을 더 지지했다. 반면 남성은 공화당 지지율이 47%로 민주당(44%)보다 근소하게 높았고 대졸 이하 학력 백인 유권자는 50% 대 39%로 공화당 지지율이 11%포인트 높았다. 중간선거에 대한 관심도는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찍은 유권자가 64%, 트럼프 후보에게 투표한 유권자가 57%로 민주당 지지층의 관심도가 좀 더 강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ㅋㅋㅋ
(75.XXX.XXX.55)
2018-03-26 12:38:06
김마담은 미국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이. 트럼프는 영도다리 삐끼 수준이 아님메...
미국은 무서운 나라다.
"동맹인 한국을 믿고 회담을 준비하겠다".
이 말인즉, 회담 준비과정 중 북한이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나면 중간역할을 자처한 한국도 같이 죽을 준비를 하라는 의미이다.
언론 플레이 하면서 기만으로 장난질 하는 것은 국내에서나 먹혀들어가는 일이다.
미국을 한국정치하듯 대하면 안 된다
Diplomatic genius? 웃기고 있네.
문재인의 외교정책은 wishful thinking에 기반한 망상에 지나지 않는다.
한마디로, 현실감각이 제로다.
요즘 외교 상황이 돌아가는 것을 보면, 이런 미국을 가지고 놀다시피 했던 이승만이 새삼 더 위대하게 느껴진다.
이승만은 한국 역사상 유일하게 '백악관의 수준에서' 국제정치판을 바라볼 수 있었던 지도자였다.
아니, 제한된 정보 속에서 그정도 퍼포먼스를 보여줬던 것을 보면, 이승만의 순수 안목은 백악관 수준 이상이었다고 본다.
하긴 프린스턴에서 박사과정을 2년만에 끝냈으니. 그것도 31살 늦은 나이에 유학을 가서 말이다.
이승만을 건국대통령으로 가질 수 있었던 것은 한국이란 나라에게 있어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축복이었다.
사실, 로버트 올리버 박사의 책 제목처럼, "이승만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이다".
모름지기 한국 사람이라면, 이승만을 아는 만큼 깊어지고, 또 깊어지는 만큼 이승만을 알게 된다고 생각한다.

[출처] (펌) 미국 정말 무서운 나라다... ㅎㄷㄷㄷㄷ
[링크] http://www.ilbe.com/10443125155
전체기사의견(1)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