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3 화 06:0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연예
     
장근석의 ‘말발’, <스위치>를 보는 또 다른 재미
2018년 04월 19일 (목) 05:58:19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마성의 반전남! 사도찬의 ‘쇼타임’이 시작됐다!”  SBS 수목극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연출 남태진·제작 씨제스프로덕션)가 주인공 장근석의 독특하고 색다른 화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장근석은 ‘스위치’에서 검사가 되기 위해 사법고시를 준비할 만큼 뛰어난 두뇌를 가졌지만 검사가 되지 못한 천재 사기꾼 사도찬을 연기하고 있다. 무엇보다 장근석은 외모, 유머러스한 화술, 상대방을 꿰뚫는 통찰력과 판단력, 위기를 벗어나는 대처 능력, 여기에 능글맞은 미소까지 겸비해 대범한 사기술과 고도의 심리전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상대방을 제압하면서도 특유의 매력을 뿜어내고 있는 사도찬의 ‘명대사 BEST 5’를 살펴본다. 
◆ NO1. “검사들은 성공에 눈이 멀어 큰일만 신경 쓰느라 우리 같은 사기꾼 잡는 덴 관심 없다니까”
사도찬은 첫 등장부터 모터보트를 타고 푸른 바다를 가르며 도박판에서 조성두(권화운)와 조폭들을 대상으로 사기를 친다. 하지만 결국 백준수를 사칭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오하라의 제안으로 백준수 대역을 시작한 사도찬은 스페인문화관에 침투, 제보자가 숨겨둔 반지 케이스를 가져오는 미션을 수행했다. 그러나 사도찬이 오하라를 돕는 척하다 반지 케이스를 빼돌리면서 제대로 ‘뒤통수’를 친다. 스페인문화관에서 조폭들에게 상해를 입고 구급차에 실려 가는 시늉을 하던 사도찬은 “검사들은 성공에 눈이 멀어 큰일만 신경 쓰느라 우리 같은 사기꾼 잡는 데는 관심 없다니까”라며 화통하게 웃었다. 
◆ NO2. “결국 나랑 백 검사… 서로가 서로를 구한 거야. 아이러니하게도”
사도찬이 진짜 백준수가 아니라는 사실을 의심하기 시작한 정도영 검사장(최재원)과 금태웅(정웅인)은 각각의 방법으로 백준수 검사의 정체를 밝히려 한다. 그중 검사장의 지시로 백준수의 과거를 밝히려던 길대로(서영수)는 백준수의 친구를 검찰청 회식 자리에 데리고 나타나, 백준수가 맞다면 어깨 쪽에 있는 화상자국을 보여 달라고 요구했다. 사도찬의 정체가 탄로 날 것만 같았던 절체절명의 순간, 놀랍게도 진짜 백준수가 화상자국을 보여준다. 검사장과 금태웅이 자신의 뒤를 밟는다는 사실을 눈치챈 사도찬이 미리 대비했고 여기에 ‘행운’이 더해지면서 백준수가 제때 깨어나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이때 사도찬은 오하라에게 “결국 나랑 백 검사…. 서로가 서로를 구한 거야. 아이러니하게도”라고 내뱉었다.
◆ NO3. “장기의 묘미는 왕을 향해 한 발씩 죄어가는 맛이지요. 대표님이 말을 잘 쓰시니 말부터 잡아야겠군요”
사도찬은 음흉스러운 금태웅과 장기를 두며 팽팽한 신경전을 자아냈다. 사도찬은 외교관 최상현이 마약 운반이 대통령 지시였다고 거짓 자백을 한 후 금태웅을 만나 장기를 두며 “장기의 묘미는 왕을 향해 한 발씩 죄어가는 맛이지요. 대표님이 말을 잘 쓰시니 말부터 잡아야겠군요”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다. 이후 사도찬은 최상현을 호송 도중 교통사고로 탈주시키고 마약 밀수를 시킨 황 사장(이장원)에게 전화를 걸어 황 사장을 현장에서 체포하게 만드는 사기판을 짠다.
◆ NO4. “왼손이 한 일을 오른손이 까먹는 사람이라”
사도찬은 비록 사기꾼이지만 따뜻한 인간미를 드러낸다. 임산부를 이용해 신종마약인 LSDT를 국내에 밀수입했다는 사실에 분노하며 임산부의 아이에게 꼭 범인을 잡아주겠다고 약속한 사도찬은 엄마를 걱정하는 꼬마에게 “난 한번 약속하면 지켜버리는 습관이 있단 말야”라며 약속을 했다. 이후 황 사장을 체포한 사도찬은 자신을 찾아온 임산부와 꼬마에게 반갑게 인사했고 임산부와 꼬마가 병원비까지 내줘서 감사했다고 인사를 전하자 “왼손이 한 일을 오른손이 까먹는 사람이라”라며 쑥스럽게 웃었다. 사기꾼임에도 불구하고 약자에게 온정을 베풀면서 조금이라도 정의로운 일을 하려는 사도찬의 면모가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 NO5. “백 검사 볼 때 너무 애틋하게 보지 마. 거울효과. 나랑 똑같이 생긴 사람을 애틋하게 쳐다보면 마치 나한테 그러는 것 같아 헷갈린다”
사도찬은 특유의 매력을 담고 있는 천연덕스러우면서도 귀여운 말들로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고 있다. 오하라가 백준수에 대해 가지고 있는 묘한 감정을 파악한 사도찬은 “백 검사 볼 때 너무 애틋하게 보지 마. 거울효과. 나랑 똑같이 생긴 사람을 애틋하게 쳐다보면 마치 나한테 그러는 것 같아 헷갈린다”라고 말해 오하라를 놀라게 만들었다. 오하라의 마음을 꿰뚫어보는 듯한 사도찬의 진지한 말이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원로배우 최은희 타계
영화처럼 살았던 스타의 이별

     영화와도 같은 삶이었다. 92년 동안 이어온 삶은 찬란하면서도 험난했다. 평생 동지였으나 먼저 떠나간 남편과 함께 나눈 영화에 대한 꿈은 이제 평온한 안식의 세상에서 이어가게 됐지만, 남은 이들의 슬픔은 크기만 하다. 원로배우 최은희가 16일 낮 12시께 서울 강서구 화곡동 자택 인근 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최은희는 2010년대 초반부터 신장 질환 등을 앓으며 오랜 시간 투병해왔다. 특히 남편인 故 신상옥 감독이 2006년 4월 타계한 뒤 건강이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택과 요양병원을 오가며 혈액 투석 등 치료를 받아왔지만 건강을 회복하지 못했다. 최근에는 휠체어에 의지해 이동하며 투병 생활을 해왔다. 하지만 끝내 일어서지 못한 채 세상과 이별하고 말았다. 2016년부터 아들인 신정균 감독이 모친을 모셔왔다. 고인의 빈소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이날 빈소를 찾은 충무로 관계자들은 유족과 함께 장례 절차를 두고 논의 중이다. 고 최은희는 1926년 경기도 광주 태생으로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했다. 이후 1947년 ‘새로운 맹서’로 스크린을 무대 삼아 129편의 영화에 출연하거나 감독으로서 연출 작업을 펼쳤다.‘상록수’, ‘성춘향’,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빨간 마후라’, ‘여자의 일생’ 등 1960년대 대표적인 영화의 주연을 도맡으며 스타로 군림했다. 특히 관능적이면서 강렬하며 도회적인 이미지와 외모로 관객의 사랑을 받은 그는 한국영화의 대표적인 배우로서 이름을 높였다. 하지만 1978년 1월 홍콩에서 납북되는 아픔을 겪었다. 아내를 찾아 나선 신 감독도 같은 해 7월 역시 북으로 납치됐다. 이후 8년 동안 북한에서 17편의 영화를 제작하기도 한 이들은 1986년 3월 오스트리아 빈 주재 미국대사관으로 탈출해 돌아오는 등 신산한 삶을 살았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