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16 토 01:2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어렵고 힘든 시절’의 두 스포츠 영웅, 명예의 전당
2018년 12월 20일 (목) 08:32:25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대한체육회는 19일 오후 2시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2018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 헌액식’을 개최한다. 주인공은 프로레슬러 고(故) 김일(1929∼2006) 선수와 양궁의 김진호(57, 오른쪽) 선수이다. 김일은 1960년대에 ‘박치기왕’으로 이름을 떨친 프로레슬러다. 자신보다 덩치가 훨씬 큰 서양인 선수를 상대로 연거푸 승리하며 세계 레슬링 챔피언에 올라 국민적인 영웅으로 떠올랐다.

      ‘원조 신궁’ 김진호는 경북 예천여고 3학년 때인 1979년 베를린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5관왕에 등극하며 ‘신궁 코리아’의 막을 열어젖혔다.  대한체육회는 2001년부터 스포츠 영웅을 국가적 자산으로 예우하고 이들의 업적을 널리 알리기 위해 명예의 전당에 헌액하고 있다.

      2011년 손기정(1912∼2002·육상), 김성집(1919∼2016·역도)을 시작으로 2013년 서윤복(1923∼2017·육상), 2014년 민관식(1918∼20016·스포츠행정), 장창선(레슬링), 2015년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김운용(1931∼2017·스포츠행정), 2016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 2017년 차범근(축구) 등 지금까지 10명이 헌액됐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