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9 토 09:44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메이저 3승 도전 박성현 “우승한다면 울 것 같아요”
2019년 07월 25일 (목) 07:38:41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통산 메이저대회 3승에 도전하는 박성현(26·사진)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410만 달러)을 앞두고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은 25일부터 나흘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527야드)에서 펼쳐진다. 박성현은 대회 개막을 이틀 앞두고 대회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근 2주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한국에 머물면서 길거리 음식 등을 먹으며 충전의 시간을 보냈다”며 “투어 생활을 하면서 체중이 좀 빠졌는데 짧은 기간이지만 한국에서 쉬면서 몸무게도 회복했다”고 말했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월 HSBC 월드 챔피언십, 6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2승을 거둔 박성현은 최근 좋은 흐름을 타고 있다. 6월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했고, 바로 이어 열린 아칸소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시즌 개막에 앞서 올해 목표를‘메이저 포함 5승’으로 내건 박성현은 “이 대회가 그동안 9월에 열리다가 올해 7월로 옮겼는데 몇몇 홀에 변화가 생겼고 날씨도 무척 좋다”며 “연습 라운드를 돌아봤는데 기대가 많이 된다”고 자신했다.

        올해 메이저 대회는 이번 주 에비앙 챔피언십과 8월 1일 막을 올리는 브리티시 여자오픈까지 2개가 남았다. 2주 연속 메이저 대회가 열리는 보기 드문 일정에 대해 그는 “이런 일정이 좋다, 나쁘다 얘기하기는 어렵다”며 “다만 이번 2주 연속 메이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하면 올해 더 남은 메이저가 없다는 점에서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세계 랭킹 1위인 박성현은 “2주간 집중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20일에 여기 도착했는데 시차 적응도 잘 됐고 2주간 쉬었기 때문에 경기 감각을 빨리 끌어올리는 것이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박성현은 2016년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해 준우승했고 2017년 공동 26위, 지난해에는 컷 탈락했다. 2017년 US오픈, 2018년 KPMG PGA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2승을 수확한 그는 “이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첫 메이저였던 US오픈 때만큼이나 행복할 것”이라며 “아마 눈물이 날 것 같다”고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