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5 토 03:06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미국뉴스
     
총기참사 학교명 새긴 후드티 선보인
패션업체 … SNS서 뭇매
2019년 09월 19일 (목) 06:55:13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샌디훅, 컬럼바인, 버지니아텍,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이런 학교 이름을 새긴 후드티를 선보인 패션 브랜드 '비스토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공간에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18일CNN에 따르면 비스토리는 디자이너 브릭 오웬스 등이 제작한 후드티를 이번 주 뉴욕 패션위크 2020 봄·여름 컬렉션에 선보였다.

      후드티에는 미국 내 역대 학교 총기참사 중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낳은 4대 사건의 발생 장소인 버지니아주 버지니아텍(2007년 32명 사망), 코네티컷주 샌디훅 초등학교(2008년 26명 사망),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2018년 17명 사망), 콜로라도주 컬럼바인 고교(1999년 13명 사망)를 앞면에 새겼다.

     이들 학교는 미국에서 총격 참사의 대명사처럼 돼버린 곳이다. 컬럼바인을 쓴 후드티 사진에 붙은 댓글 중에는 "컬럼바인 희생자 가족으로서, 소름 끼치고 몸서리 처진다. 이런 식으로 비극을 이용해 대중의 관심을 끌고 싶은 사람들이 있다"라는 반응이 나왔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