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4 금 10:57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생활ㆍ상식 > 건강
     
혈액 순환이 안될 때 생기는 다양한 증세와 솔루션
2009년 09월 15일 (화) 00:43:33 weeklyfocus weeklyfocus@gmail.com
     
 

몸 속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은 혈액, 즉 피이다. 혈액 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을 때 우리의 몸은 여러가지 증상으로 이를 알린다. 쉽게 흘려버릴 수 있는 전조증상을 기억하고, 빨리 병원을 찾아서 큰 병을 미리 막도록 하자.

팔다리가 자주 붓고 저릴 때
▶ 증상 : 혈액 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을 때 가장 먼저 신호를 보내는 곳은 손과 발이다. 손과 발은 심장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을 때 가장 먼저 자각 증세가 생긴다. 증세는 대부분 저림이나 부종으로 나타난다. 발이 시리거나 화끈거리고, 몸속에서 벌레가 기어가는 느낌이 든다는 사람도 있다. 몸이 많이 부어서 신발을 신을 때 발이 잘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부은 상태가 반나절 이상 유지되는 경우도 있다. 증세가 심해지면 통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특히 장딴지 등에 경련이 생겨 잠을 자지 못할 정도로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만일 자각 증세가 없어도 손등의 핏줄이 진하게 두드려져 보인다면 혈관의 흐름이 나빠졌다는 증거이니 주의할 것.
▶ 솔루션 : 피를 몸속 멀리까지 보내주는 떨기 운동
딱딱한 베개를 목에 대고 천장을 바라보면서 똑바로 눕는다. 팔과 다리를 최대한 수직으로 뻗어 올리고, 발바닥을 수평으로 꺾는다. 그 상태를 유지하고 1~2분 동안 온몸을 부르르 떤다. 다리가 수직으로 뻗어지지 않거나 발목이 땅기면 무리하지 말고, 수건을 발목 부근에 댄 후 천천히 시도하는 게 좋다. 매일 3번, 떨기 운동을 하면 혈액의 흐름이 원활해져 몸이 가벼워진다.

두통, 탈모
▶ 증상 : 두통은 일상생활에서 흔히 겪는 증상이다. 하지만 머리가 계속 묵직한 느낌이 들거나, 눈썹 양쪽 끝 부분이 깨질 듯이 아프고, 한쪽 머리만 바늘로 찌르는 것처럼 편두통에 시달린다면 혈액 순환이 잘 안 되고 있을 확률이 높다. 두통과 함께 열이 나고, 불쾌한 감정이 들 때도 혈액 순환 장애를 의심해 볼 것. 피가 잘 돌지 않을 때 머리가 아픈 이유는 혈액이 응어리져 뇌의 혈액 순환을 방해하기 때문인데, 이때 두피의 혈액량도 같이 줄어들어 머리카락이 푸석푸석해지고 심하면 탈모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 솔루션 : 혈관을 단련하는 하루 10분 냉온 족욕
찬물과 더운물에 번갈아 몸을 담그면 혈관이 닫혔다가 열리기를 반복하면서 자극을 받아 혈관 기능이 향상되고 혈액 순환이 활발해진다. 냉온 족욕법은 발목이나 무릎까지 찬물과 따뜻한 물에 번갈아 가면서 담그는 것. 처음과 마지막에는 반드시 찬물에 발을 넣어야 한다. 온몸을 담그는 방법도 있지만 전신의 갑작스런 온도 변화는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발만 담근다. 찬물 온도는 15℃로 유지하고, 따뜻한 물은 40℃ 내외가 좋다. 한 번에 각각 1분씩 7~9번 정도 반복한다. 식후 한 시간 정도 지났을 때 효과가 제일 좋다.

피부 트러블, 안면 홍조
▶ 증상 : 혈액 순환이 잘 안 된다는 신호는 얼굴에 가장 잘 드러난다. 평소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쉬운 피부 트러블이나 안면 홍조가 바로 대표적인 증세다. 우선 피의 흐름이 좋지 않으면 노폐물이 혈액 속에 그대로 머무르게 돼 피부가 쉽게 손상되고 탄력이 떨어진다. 얼굴 피부의 모세 혈관이 비정상적으로 확장돼 혈액량이 갑자기 늘어나면서 눈 밑부터 뺨까지 붉은 기운을 띠거나 코가 빨개지기도 한다. 평소 얼굴이 자주 붓고 주변 사람들로부터 피곤해 보인다는 말을 듣는 사람, 기미가 잘 없어지지 않는 등의 증세를 가진 사람이라면 혈액 순환이 잘되고 있는지 확인해 볼 것.
▶ 솔루션 : 큰 소리로 웃으며 얼굴 근육 사용하기
얼굴 혈액 순환이 잘되게 하는 가장 간단하면서 효과적인 방법은 하루 10분, 큰 소리로 웃는 것. 어깨에 힘을 빼고 편하게 앉은 다음 먼저 심호흡을 세 번 한다. 천천히 미소를 짓다가 입을 크게 벌리며 크게 소리를 내어 웃는다. 웃으면 내장 근육이 움직이고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데, 이때 많은 혈액이 몸 전체로 퍼져 산소와 영양분이 피부 곳곳에 전달된다. 평소 미지근한 물로 세안을 하고 마지막에 얼굴 마사지를 해주면 부기를 뺄 수 있다. 찬물을 적신 타월을 얼굴에 올려놓고 손으로 관자놀이와 귓불 바로 아랫부분을 지그시 눌러주면 혈액 순환에 도움이 된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