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4 금 10:57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콜로라도 > 한인타운 뉴스 | 경제 칼럼
     
크레딧 점수 & FICO란 무엇인가?
2011년 12월 15일 (목) 15:13:5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FICO는 Fair issic corp 약자로 미국신용평가기관으로 미공정거래위원회 산하로 모든 크레딧에 관하여 관장한다.  오늘날 많은 금융기관은 물론 주택융자, 상업융자, 크레딧카드, 자동차 융자 등 우리일상생활에서 폭넓게 이용되고있다. 또, 크레딧점수는 한마디로 부채상환능력기준이라 할수있겠다. 점수는 보통 300-850점까지 있고 3개에 크레딧에이전시가 있다.  크레딧 에이전시의 주소와 연락처는 다음과 같다.

<Equifax Credit Services>
PO Box 740241,
Atlanta, GA 30374 (800)685-5000
www.equifax.com
 
<Experian>
475 Anton Blvd
Coata Mesa, CA 92626 
(800)875-7463
www.experian.com
 
<Trans Union Corporation>
PO Box 2000
Chester, PA 19022  (800)916-8800
www.transunion.com
 기관마다 적용하는 기준은 차이가 있으나, 거의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크레딧점수는 어떻게 형성이 되는 걸까? Payment history (부채 기록) 35%, Length of history(부채 기간)   15%, Amount owe(부채 금액) 30%, Type of use(부채 용도) 10%, New credit(부채 신청) 10% 이다.
 
-Payment history / 부채 기록
예를 들어 크레딧카드를 5개를 가지고 있는데 3개로 줄인다 했을때, 가장 오래된 것을 가지고 있고 나중에 받는 것을 없애는게 요령이라 할 수 있겠다.
 
-Length of history / 부채 기간
부채를 상환 했을때 언제까지 했나를 보는 것으로 길면 길수록 점수에 이익이 된다.

-Amount owe / 부채 금액
여기서 잘 이해해야 한다. 예를들어 크레딧카드 한도액이 $1,000 이라면 $100에서 $300 정도, 적으면 적을수록 좋고 ,어차피 비싼 이자이고 요즘 유행하는 카드 돌려 막기 같은 것을 하면 결코 점수가 좋아질 수가 없다. 카드 한도액의 10%에서 30%까지만 쓰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더이상 쓰면 부채부담이라 간주하기 때문이다.

-Type of use / 부채 용도
무슨 부채를가지고 있나? 예를 들어 크레딧카드만 10개 가지고 있다면 좋은 점수를 가질 수 없다. 문제는 부채가 너무 많아도 안 좋고 부채가 너무 없어도 안좋다. 왜냐하면 부채가 하나도 없으면 신용평가를 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New credit / 부채 신청
좋은 예를 포커스 독자에게만 권고하고자 한다. 예를 들어 백화점에서 15% 디스카운트 해 준다고 백화점 카드 신청하라고 해서 신청하면그 순간 크레딧점는 20정도 내려간다. 그렇기 때문에 부채 신청은 항상 신중하여야 하겠다.

다음 호부터는  크레딧 점수 750-800점으로 가는 방법, 파산(Bankrupcy), 차압(Foreclosure), 숏세일(Short sale)을 했을 경우, Credit disputes 이의 신청방법, 신분도용 방지법 등에 대해 연재하겠다. 

 융자전문인
이승열 (303-919-2697)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