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3.29 일 01:34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월드뉴스
     
대만 강진 실종자 124명
사망자 100명 초과 우려
2016년 02월 11일 (목) 09:02:07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지난 6일 대만 남부에서 발생한 규모 6.4의 강진 피해 사망자가 40명에 육박한 가운데 실종자가 120명을 웃돌아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대만 중국시보와 빈과일보 등은 8일 사망자 추가 발견으로 총 사망자 수가 중앙재해대책센터의 발표치 38명을 넘어 40명을 돌파했다고 보도했다. 홍콩 동방일보 인터넷판은 무너진 건물 잔해에 깔린 채 발견된 4명이 사망으로 판명돼 사망자가 42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아직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실종자 수만 124명에 달해 사망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라이칭더 타이난 시장은 구조대원들이 건물 거주민들의 정보 제공으로 많은 실종자를 찾을 수 있었지만, 생존자보다 사망자가 더 많이 발견되고 있어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사망자와 실종자 대부분은 타이난 시 융캉구에서 옆으로 무너져 내린 16∼17층짜리 웨이관진룽 빌딩에 거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는 지진 생존자의 구조 ‘골든타임’으로 알려진 72시간 내에 생존자를 한 명이라도 더 구하려고 춘제(음력설) 휴일도 잊은 채 구조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조대는 이날 오후 5시와 6시께 웨이관진룽빌딩에서 8세 소녀 린모양과 천(28)모씨를 차례로 구조하는 등 현재까지 총 300여 명을 구조했다. 린양과 천씨는 각각 사고 61시간과 62시간 만에 구조됐다. 린양은 구조 직후 “물을 마시고 싶다”고 말한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구조대는 오전 8시께 붕괴된 건물에 갇혀 있던 차오(여)모씨를 사고 발생 52시간 만에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 구조대는 부근에서 차오씨의 남편 쉬모씨와 두살 아들도 발견했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구조대는 정오께 20시간 이상 구조 노력 끝에 사고 돌무더기에 깔린 리모씨를 사고 56시간 만에 구조했다. 리씨의 여자친구는 사망한 채 발견됐다. 구조대원들은 추위 속에서도 폐타이어를 태워 몸을 녹이며 구조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현재까지 지진으로 인한 부상자는 535명이며 89명이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잉주 총통과 차기 총통 당선인인 차이잉원(여) 민진당 주석은 이날 사고 현장을 방문해 부상자를 위로하고 구조대를 격려했다. 마 총통은 골든타임 이후에도 구조 희망이 있다며 마지막까지 구조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차이 당선인은 지진 피해자들이 삶의 터전을 재건하도록 독려하겠다며 구조와 구호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마 총통과 차이 당선인은 이날 춘제에 세뱃돈을 담은 붉은색 봉투인 ‘훙바오’(돈봉투)를 고향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행사를 취소했다. 지난 6일 새벽 3시57분 가오슝시 메이눙구를 진앙으로 한 리히터 규모 6.4의 지진으로 타이난 시에서만 모두 9개 건물이 붕괴되고 5개 건물이 기울어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