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5 금 01:38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미국뉴스
     
트럼프, 세탁기·태양광에‘세이프가드’본격 가동
LG·삼성 세탁기 값 300~400달러 오를 듯
2018년 01월 25일 (목) 06:50:37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미국 정부는 22일 삼성·LG 등 외국산 세탁기와 태양광패널에 대해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기로 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 세탁기와 태양광 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관세 부과 권고안에 대해 이 같은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2년 조지 W. 부시 행정부가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 철강 제품에 세이프가드를 발동한 지 16년 만이다. 삼성과 LG전자를 비롯한 수입산 가정용 세탁기에 대해서는 TRQ(저율관세할당) 기준을 120만대로 설정하고, 첫해에는 120만대 이하 물량에 대해선 20%,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는 50%의 관세를 부과하도록 했다. 그 다음 해인 2년 차의 경우, 120만 대 이하 물량에는 18%, 120만 대 초과 물량에는 45%를 부과하고 3년 차에는 각각 16%와 40%의 관세가 매겨진다. 다만 USTR은 삼성과 LG가 미국에 수출하는 세탁기 중 한국에서 생산한 제품에도 세이프가드 조치가 발동되는지에 대해선 명시하지 않았다.이에 앞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에서 생산된 세탁기에 대해서는 세이프가드 조치에서 배제하도록 권고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결정을 하기 닷새 전인 지난 17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한때 좋은 일자리를 창출했던 우리 산업을 파괴하며 세탁기를 미국에 덤핑하고 있다”고 말해 세이프 가드 발동을 시사했다. 미국 정부는 또 한국 등에서 수입한 태양광 제품의 경우 2.5기가와트 기준으로 그 이하에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이를 초과하면 ▲ 1년 차 30% ▲ 2년 차 25% ▲ 3년 차 20% ▲ 4년 차 15%의 관세를 각각 부과하기로 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대통령의 행동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의 노동자와 농민, 목장주, 기업가들을 지킬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명확히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 판매되는 한국산 세탁기 소비자가격이 크게 오를 것이 확실시된다. 시티센터에 있는 텔레트론 관계자가 한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한국산 세탁기를 보여주고 있다. 한국산 세탁기를 판매하는 LA 한인타운 가전업체들은 “올 것이 왔다”며 대응책 마련을 위해 고심하는 분위기다. 결국 시장에서 가격경쟁력 상실을 뜻한다. 한미 FTA 적용을 받아 관세부과에서 제외될 것으로 예상됐던, 한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되는 세탁기에도 똑같은 관세가 붙는다. 이번 세이프가드 내용을 보면 저율관세할당 기준을 120만대로 설정하고, 첫해에는 120만대 이하 물량에 20%,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는 50%의 관세를 부과하게 된다. 2년 차의 경우 120만대 이하 물량에는 18%,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는 45%를 부과하고 3년차에는 각각 16%와 40%의 관세가 붙는다. 현재 미국에 수출되는 한국산 세탁기 관세율은 0.4%에 불과하다. 미국에 수출되는 한국산 세탁기는 연간 10억달러 규모이다. LA 시티센터 2층에 위치한 가전제품 판매업체 ‘텔레트론’ 관계자는 “지금 당장은 정확한 수치를 말하기는 어렵지만 가장 한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1,500~2,000달러선 한국산 세탁기·건조기 콤보의 경우 세이프가드 발동으로 인해 단기적으로는 가격이 300~400달러 정도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수입물량 120만대를 초과하는 시점부터는 가격이 50% 이상 상승하기 때문에 가격 문제로 고객의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게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전자업계는 이번 트럼프 정부의 결정을 두고 “결국 세탁기 완제품과 부품을 모두 미국에서 생산하라”는 메시지로 해석하고 있다.

“물건만 갖고 가세요”무인 편의점‘아마존 고’오픈

    “물건만 고르세요.”  최대 온라인 소매업체 아마존이 운영하는 무인 편의점 ‘아마존 고(Amazon Go)’가 22일 시애틀 다운타운 지역에 첫 매장을 오픈해 화제가 되고 있다.  쇼핑 방법은 매우 간단한다. 쇼핑객들은 밝은 오렌지색의 ‘아마존 고 쇼핑백’을 받은 뒤 입구 회전문을 지나, 다운받은 아마존 고 앱의 QR코드를 스크린에 스캔한다. 이후 원하는 물건을 백에 담아 매장을 빠져나가면 구매한 제품에 대한 결제는 자동으로 이뤄진다. 아마존 고 매장 크기는 일반 편의점과 비슷하고, 매장에는 냉동 식품, 음료, 과자, 밀키트, 바로 먹을 수 있는 샐러드와 샌드위치 등이 갖춰져 있다. 그리고 ‘그냥 걸어나가는 쇼핑을 하세요(JUST WALK OUT SHOPPING)’라는 문구가 적힌 전용 머그컵과 가방도 판매중이다.  제품이 결제되는 원리는 간단하다. 제품들과 매장 선반에는 숨겨진 센서들이 가득해 제품이 선반에서 빠져나갔는지 혹은 다시 되돌아왔는지를 감지한다. 또한 매장 곳곳에는 수 백대의 카메라가 설치돼 쇼핑객들의 움직임도 감지한다. 한 쇼핑객은 매장 오픈 시각인 오전 7시부터 쇼핑을 하며 “이것이 쇼핑의 미래”라며 흥분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가 실제로 장을 보는데 걸린 시간은 51초에 불과했다. 이날 많은 쇼핑객들이 미래형 첨단 매장을 체험하기 위해 아마존 고에 들렀다. 이로 인해 오픈한 지 불과 1시간 만에 이미 선반의 제품들이 품절돼 재입고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아마존은 아마존 고 매장을 위해 지난 5년간 준비과정을 거쳤으며 지난해 오픈 예정이었지만 시스템 오류로 인해 연기된 바 있다. 아마존 측은 현재 매장 내 동시 수용 가능한 인원이 100명이지만 점차 수용 가능 인원을 늘려갈 계획이지만 타 지역으로의 매장 확대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뉴욕에 등장한 문재인 대통령 생일 광고

    23일 뉴욕 맨해튼의 타임스 스퀘어에 문재인 대통령의 66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가 등장했다. 청와대는 23일“(문대통령은) 부산떨지 않고 차분하게 가족과 (생일을) 보낸다”고 말했으나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주요 길목에 문 대통령의 생일을 자축하는 광고를 게시하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서울의 지하철역 10여곳에 문 대통령의 사진이 들어간 지지광고들이 게시됐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