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25 화 04:52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월드뉴스
     
‘음악 금기’사우디서 뮤직페스티벌 수십만 몰려
2019년 12월 25일 (수) 03:29:12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19∼21일 사흘간 열린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 축제 'MDL 비스트 페스트'에 수십만명이 몰렸다고 현지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사우디 국영 알아라비야는 행사 첫날 13만명이 운집한 데 이어 둘째날엔 15만명이 이 행사를 찾았다고 보도했다. 마지막 날인 21일을 합하면 누적 관객이 적어도 40만명에 육박할 전망이다. 이 방송은 "세계적인 뮤직 페스티벌인 미국 코첼라 밸리, 벨기에 투모로우 랜드보다도 더 많은 관중이 모였다"라고 전했다.

     특히 남녀를 분리하지 않고 한 데 관중석에 섞여 공연을 즐기도록 한 점이 눈길을 끌었다. 사우디는 엄격한 이슬람 율법에 따라 공공장소에서 남녀를 여전히 분리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여성 뮤지션인 시미 헤이즈, 사우디 여성 DJ 코스미캇도 첫날 무대에 섰다. 사우디에서 여성이 남성 앞에서 음악 공연을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식당이나 길거리에서조차 음악을 금지하고 남성 가수의 공연만 허용했던 사우디의 기존 종교·사회적 관습을 고려하면 '상전벽해'와 같은 변화라고 할 수 있다. 한국 가수로는 아이돌그룹 몬스타엑스가 초청돼 공연했다. 한국 가수가 사우디에서 공연한 것은 슈퍼주니어, 방탄소년단(BTS)에 이어 올해에만 세번째다. 다비드 게타, 스티브 아오키, J 발빈 등 세계적인 DJ 70여명이 이번에 무대에 올랐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